유플레이레포트2




Download : 2003120.jpg




반면 일반교육 비중은 65.9%로 멕시코(87.8%), 캐나다(84.8%), 일본(74.1%) 등에 이어 6번째로 높았다.



설명
중고생 직업교육 비중 OECD 국가 중 하위권



다. 특히 고부가가치 제조업 분야의 인력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실업계 고교 졸업생들의 취업비중이 높은 제조업 분야의 산학협력과 인턴십 제도가 요망된다고 덧붙였다.
 대한상의는 “일반교육 편중은 학벌지상주의와 학력간 임금격차 등에 따른 실업계 고교의 위상 저하와 관련이 높다”며 “이런 현상이 지속되면 고용시장 수급불일치, 제조업 인력 부족 등으로 중장기적으로 국내 경제의 성장잠재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고생 직업교육 비중 OECD 국가 중 하위권

Download : 2003120.jpg( 99 )


레포트 > 기타

중고생 직업교육 비중 OECD 국가 중 하위권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

중고생에 대한 직업교육이 선진국에 비해 크게 취약해 중장기적으로 경제 성장잠재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순서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성)는 2일 ‘우리나라 중고생 직업교육의 현재상황과 해결해야할문제’ 보고서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를 인용, 우리나라 중고생의 직업교육 비중이 34.1%로 영국(66.9%), 독일(63.3%), 프랑스(56.7%) 등 주요 선진국에 비해 크게 낮다고 밝혔다.

중고생 직업교육 비중 OECD 국가 중 하위권


 대한상의는 이런 결점 개선을 위해 어릴때부터 진로교육을 통한 직업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해 청소년의 직업에 대한 이해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반교육 편중현상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직업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하고 직업에 대한 이해를 높여야 한다”며 “실업계 고교와 산업체의 협력이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