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플레이레포트4




Download : 2004051.jpg




기보의 관계자는 “당초 실적에 대해 공개할 계획이었지만 이것이 오히려 벤처기업들의 차별적 대우로 오해 받을 소지가 있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1차 만기 도래분의 몫은 2900억원이 됐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

레포트 > 기타
 여기에 부실 벤처기업들을 무리하게 끌고가는 데 따른 향후 파장에 대한 걱定義(정의) 목소리도 높다. 이는 올해 말까지 6목차에 걸쳐 도래하는 전체(2조3105억원)의 약 17%에 해당한다. 실제로 기보도 이에 대한 우려로 벤처기업들의 상환 및 연장 규모를 공개하지 않을 계획이다. 즉 기업의 여력에 따라 전체 또는 부분 상환을 요구하고, 나머지에 마주향하여 는 일반보증을 통해 연장해 줄 계획이다.

Download : 2004051.jpg( 40 )


`대란`없겠지만 `화근`그대로
`대란`없겠지만 `화근`그대로


 17일로 예정된 1차 만기일 예정 금액은 원래 4500억원이었다.
`대란`없겠지만 `화근`그대로



 ◇우려 목소리 높아=기보가 벤처기업의 상환 능력에 맞춰 회수에 나섬에 따라 벤처기업들이 디폴트로 인해 대거 폐업하는 등 그동안 꾸준히 거론됐던 벤처대란은 발생하지 않을 전망이다. 기보의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회수대상 기업의 현금흐름 등 재무상황을 분석해 왔으며 이에 맞춰 기업들과의 조율을 통해 회수를 할 것”이라며 “업체에 따라 상환 규모는 크게 차이를 보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중 기업파산 등으로 디폴트(지불 불이행)된 1600억원에 마주향하여 는 P-CBO를 발행한 기술신용보증기금이 대위변제 해야 한다. 더욱이 기보가 현금흐름에 따라 가능한 많은 자금의 상환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벤처기업의 부실화를 오히려 심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된다.  이에 대한 기보의 결정여부는 앞으로 도래할 5목차 만기분에 대한 적용방향의 가늠자가 된다는 점에서 관심의 초점이 되고 있따



 그러나 이같은 결정으로 오히려 벤처기업들이 대거 만기를 연장하는 등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한양대 한정화 교수는 “P-CBO가 발행시점부터 문제가 많은데다가 그동안 경제상황이 좋지 않아 벤처기업에게 모든 책임을 물 수는 없지만 부실 벤처기업을 계속 살려 놓는 것은 오히려 국내 벤처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설명

`대란`없겠지만 `화근`그대로


다.



 기보는 만기 연장에 따른 보증업무 차질에 대비해 수목차 추가 예산을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정부와 국회도 추경예산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따
`5월 벤처대란설’의 발원처인 정부의 벤처기업 프라이머리CBO(P-CBO) 1차분에 대한 만기일이 도래하면서 2900억원에 대한 기보의 조치에 벤처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따


순서
 ◇P-CBO로 인한 폐업 없을 듯=기보는 벤처기업들이 P-CBO로 인해 문을 닫는 경우는 없게 할 것이라는 것이 기본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