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플레이레포트4




Download : 200311.jpg





 한국전산원(원장 서삼영)은 유무선 통합 인프라의 고도화와 수요자 중심의 킬러 서비스 개발을 통해 ‘찾아가는 행정’을 구현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모바일 정부 구현 방법과 진화 단계 등을 담은 ‘모바일 전자정부 추진전략’을 수립, 오는 19일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IIOOfive년 무선 GIIB 서비스
 이에 따라 개별 부처 및 공공기관들이 모바일 행정서비스를 우후죽순처럼 실시하면서 발생했던 중복투자로 인한 국고낭비와 표준 미비로 인한 연계성 부족 및 안전성 미확보 등의 문제도 상당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산원은 이같은 m정부 추진 전략이 제대로 추진되면 내년부터 데이터베이스와 연동을 통해 이동 중에도 행정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단계를 거쳐 2005년에는 정부와 기업간의 거래(G2B)에도 무선서비스가 적용되는 환경이 구현될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로 전자정부전문위원회, 정통부, 행자부 등 전자정부 관련 부처들은 이번 m정부 추진 전략을 기초로 이르면 내년 초까지 각 부처 및 기관별로 제공할 모바일 행정서비스의 구체적인 내용과 사업 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m정부 구현에 나설 계획이다.
다.


2005년 무선 G2B 서비스

Download : 200311.jpg( 54 )


2005년 무선 G2B 서비스

 <주상돈기자 sdjoo@etnews.co.kr> <정소영기자 syjung@etnews.co.kr>

순서
 전산원은 전자정부전문위원회를 중심으로 모바일 전자정부 구축에 필요한 애플리케이션, 데이터 프로세스 등에 대한 포괄적 아키텍처 및 프레임워크를 마련하고 특히 국민들에 대한 정확한 수요조사를 통해 실수요자의 요구를 직접 반영한 킬러 모바일 행정서비스 발굴을 강조했다.







설명
2005년 무선 G2B 서비스
레포트 > 기타



휴대폰·PDA 등 각종 이동통신 단말기를 통해 언제·어디서나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모바일 전자정부(m-Gov)’ 구현을 위한 로드맵과 추진 전략이 마련됐다.

 행정자치부 정국환 정보화계획관(전자정부전문위원회 전문위원)은 “이같은 m정부 추진 전략과 온 라인민원서비스(G4C) 이용확산 및 고도화, 범정부 통신망고도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른 시일내에 세부적인 모바일 전자정부 추진 방법을 마련,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전산원은 서비스 안전성과 신뢰성 확보가 최대 관건이므로 모바일 전자정부 서비스는 민간의 유무선망을 경유하되 별도의 정부 전용 모바일 게이트웨이를 구축하는 방법을 제시,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