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플레이레포트6




Download : 200204122.jpg






레포트 > 기타
한국인 전자파 노출 정도 평가·수치화 표준인체 모델 나왔다
 <대전=박희범기자 hbpark@etnews.co.kr>

한국인 전자파 노출 정도 평가·수치화 표준인체 모델 나왔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미국 국립의학도서관(US NLM)이 제공하는 흑인 모델을 사용해왔으며 최근 들어 한국인 신체모델이 개발되긴 했지만 머리 부분뿐이었다.
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휴대폰·텔레비전 등의 전자·정보통신 기기는 물론 송전선·이동통신 기지국·방송국 송신소 및 레이더 주변 등에서 나타나는 전자파의 영향을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과학적인 방법으로 수치화할 수 있게 됐다.

 지난 99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3년간 총 25억원이 투입돼 개발된 이 모델은 한국표준체위에 가까운 젊고 건강한 성인남성의 피부·혈액·내장 등 신체 각 부위를 촬영한 770여장의 자기공명영상진단장치(MRI) 전신영상과 60여장의 단층촬영(CT) 두부영상 등 총 830여장을 분류한 뒤 고정밀 3D 입체 및 단면영상으로 시각화했다.
설명
한국인의 전자파 노출 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표준모델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처음 완성됐다.
한국인 전자파 노출 정도 평가·수치화 표준인체 모델 나왔다



순서
 현재 전세계적으로 전자파의 유해성 여부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 중이며 일부 선진국에서는 각종 공산품에 대한 전자파 규제정책을 시행하고 있따 우리나라에서는 정통부가 이달부터 ‘전자파인체보호기준’을 정해 휴대폰 전자파 흡수율 측정을 의무화하는 등 전자파 규제정책을 시행 중이다.
 최형도 전자파환경연구팀장은 “전자 및 IT생산업체들이 전자파 영향을 줄인 제품들을 보다 쉽게 개발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며 “다른 종류의 가상생체실험도 가능해 인체공학·의학 등 광범위한 분야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신체 각 부분의 크기가 한국인과 다른 흑인모델이나 머리 부분에 국한된 한국인 모델로는 기지국·컴퓨터·가전제품 등 전자파의 다양한 복사 형태에 대응하는 전자파 노출량 계산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한국인 전자파 노출 정도 평가·수치화 표준인체 모델 나왔다




 인체의 머리 부위는 MRI를 이용해 1㎜, 신체 부위는 3㎜ 간격으로 단층촬영한 뒤 피부·근육·혈액·지방 등 생체조직과 뇌·심장·간·폐·신장 등의 신체기관 등 모두 40여개 해부학적 조직으로 구분, DB로 구축했다.



Download : 200204122.jpg( 117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파기반연구부 전자파환경연구팀(팀장 최형도 박사)은 정통부 정보통신표준화사업인 ‘전자파 생체 영향 및 표준화 연구’ 과제(problem)의 일환으로 ‘한국인 표준인체 전신모델’을 완성했다고 11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