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플레이레포트8




Download : 200405.jpg





다.CJ, 계열SO 단일법인 추진

CJ케이블넷 관계자는 “연내 대대적인 구조개편을 통해 MSO 사업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그러나 아직 방향을 확정하지 않았으며 다양한 대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Download : 200405.jpg( 20 )








레포트 > 기타



CJ는 SO법인의 실제 지분을 보유한 CJ홈쇼핑이 그대로 지분을 유지한 채 통합하는 대안과 지분을 CJ케이블넷 또는 양천방송에 넘기는 대안을 놓고도 고심중이다.
CJ, 계열SO 단일법인 추진


CJ, 계열SO 단일법인 추진


CJ가 SO법인을 통합하려는 것은 절차 및 경영의 초기 난관에도 불구, 외자유치나 SO간 시너지 극대화 등의 efficacy가 더 크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유병수기자 bjorn@etnews.co.kr>
CJ, 계열SO 단일법인 추진

순서
양천방송을 지주회사로 하는 대안은 최대 MSO인 씨앤앰커뮤니케이션과 같은 형태(씨앤앰은 계열SO를 별도 법인으로 운영중)이며 △CJ홈쇼핑이 현물투자 형식으로 양천방송의 대주주가 되거나 △양천방송이 CJ홈쇼핑의 지분을 인수해 CJ홈쇼핑과 CJ케이블넷의 지분관계를 완전히 분리하는 두 대안도 검토중이다. CJ는 일단 방송위로부터 법인 통합에 법적 하자가 전혀 없다는 해석을 받았다.
구조개편 방향은 △SO법인들을 CJ케이블넷이라는 단일 법인에 통합하거나 △양천방송을 지주회사 형태로 계열SO의 지분을 통합하는 대안 두 갈래다.

설명
MSO의 법인 통합은 업계 첫 시도로, 성공적일 경우 다른 MSO로 확산할 전망이어서 SO업계는 물론 홈쇼핑을 비롯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업계도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CJ가 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 계열사인 CJ케이블넷(대표 이관훈)의 계열 SO를 단일 법인으로 통합하는 구조개편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업계는 CJ가 CJ홈쇼핑을 매각해 프로그램공급업체인 CJ미디어와 MSO인 CJ케이블넷에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보고 있어 CJ홈쇼핑과 CJ케이블넷의 지분관계 완전 요점 대안이 유력하다고 관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