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플레이레포트8




Download : 2004051.jpg





 순위 면에서는 지난 2년 동안 인터파크·LG이숍·CJ몰이 나란히 상위권에 포진해 확고한 ‘3강 체제’를 굳혔다. 신세계 그룹이 공격적인 투자 의지를 밝히 신세계 몰도 10위 권 밖에서 지난 달 6위에 올라 새로운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강병준기자 bjkang@etnews.co.kr>
다.

인터넷(Internet)몰 선두업체 `3강 체제`로 자리 굳혀

 2002년 초 방문자 수를 기준으로 한 상위 3개 업체의 분야 점유율이 25% 대에서 2003년 1월 34%에 이어 지난 4월에는 무려 45%까지 상승했다. 4위 업체까지 포함하면 전체 점유율이 절반을 넘어 전자상거래 시장이 메이저 업체 주도로 점차 재편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에 반해 지난 해 6월 간신히 10위를 유지했던 우리닷컴은 올 초 6위에 랭크됐다. 지난 해 6월까지 1위를 고수했던 LG이숍은 올 초 인터파크에게 1위 자리를 내 준 이 후 2위를 달리고 있으나 격차가 갈수록 커져 당분간 인터파크의 독주 체제가 무난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특히 지난 해까지 상위권을 유지했던 선발업체가 잇따라 추락하는 반면 홈쇼핑 계열 후발 홈쇼핑이 출범 이 후 초고속으로 성장해 관심을 끌고 있따


 이들 3개 업체의 지난 달 분야 점유율은 20.83%, 13.61%, 11.60%로 45%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여기에 4위인 H몰 6.66%를 합치면 이들 업체의 점유율은 전체의 절반을 넘어선다. 최근 SK에서 매각한 SK디투디는 아예 10위 권 앞으로 밀려난 상황이다.


누리망 쇼핑몰 시장이 선두업체 중심의 ‘과점’ 체제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따
인터넷몰 선두업체 `3강 체제`로 자리 굳혀


인터넷몰 선두업체 `3강 체제`로 자리 굳혀

레포트 > 기타


Download : 2004051.jpg( 15 )






인터넷[Internet]몰 선두업체 `three강 체제`로 자리 굳혀
 지난 해 부동의 5위였던 한솔CS클럽은 9, 10위를 왔다갔다하는 상황이다. 4위와 5위는 후발업체 격인 H몰과 선발업체인 롯데닷컴이 자존심 경쟁을 벌이고 있따

설명
 10일 본보가 랭키닷컴을 통해 mean or average(평균) 방문자 수를 토대로 한 종합 쇼핑몰 순위에 따르면 최근 2년 동안 상위 3개 업체의 과점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통적인 종합 몰 메이저 업체였던 삼성몰·한솔CS클럽·SK디투디 등은 주춤한 반면 우리닷컴(우리홈쇼핑), 신세계 몰(신세계 그룹) 등 최근 새롭게 쇼핑몰 사업을 강화하는 업체가 크게 약진하고 있따 지난 해 6월까지 6위권을 유지하던 삼성몰은 올해 1월 7위로 추락한 데 이어 최근에는 9위로 간신히 10위 권에 턱걸이했다.순서


 방문자수 5위에서 10위까지의 중위권 순위 다툼은 여전히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